2주차 학교 생활


학교는 딱히 특별할 게 없다. 

작년이랑 크게 다르지 않은 분위기.


다만 내가 좀 노련 해 졌다는 점??


일단 이번주엔 Dramaturgie TD시간에 간단한 시험이 있었는데 이 시험을 치려면 고전문학을 하나 읽어가야 했다 ㅠㅠ

읽고, 간단한 분석까지!


고전은 ANTIGONE라는 그리스 tragédie인데 유럽권 사람들한테 그리 생소하진 않을테지만 나는... 오이디푸스만 겨우 알고 있었기 때문에 초심을 가지고 읽어 갔어야 했음.

그런데 찾아보니 한국말로 꽤 많은 설명이 있어서 먼저 읽고 책을 읽은 게 도움이 많이 됐다!!!


게다가 ebs였는지... 에서 고전 읽어주는 오디오가 유튜브에...!! ㅠㅠㅠㅠ

문학 공부하는 이에게 주어지는 특권 같은걸까...?


물론, 전체적 스토리 이해하는 것 에만 도움을 줄 뿐

번역이라던지 해석이 좀 달랐다.

그래도 이게 어딘가...


ㅠㅠ


그치만 어쨌든 분석은 나의 몫.


아무리 현대식 변역이라지만 고전을 번역했기도 하고, 수많은 단어를 하나하나 찾아가며 읽기엔 시간이 부족해서

연필로 줄 그으며 열심히 읽어갔다.


정말 이해 안되는 단어만 찾아보고 수요일에 시험을 쳤는데

시험 시간이 15분 밖에 안됐음;;


그리고 고요한 시험 시간 중 예민하게 울리는 전자사전 딸깍 거리는 소리....


전자사전 사용할땐 여간 눈치 보이는게 아니다..

그렇지만 전자사전이 없으면 정확한 nuance를 알 수 없을 때가 가끔 있어서 교수님한테 꼭 허락 맡고 쓴다 ㅋㅋ



시험 끝나고 시험지 걷은 후 바로 시험 문제 풀이를 했는데

뭐... 나쁘지 않게 잘 친 것 같다.

다음주에 시험지 받아봐야 알겠지만. 첫날이라 그런지 문제가 간단했다.


그리고 고전 자체도 별로 어려운 내용이 아니었고, 네이버의 도움을 받았기 때문에 비교적 쉽게 넘긴 듯 하다.


그치만..... 이제부터가 실전...!!


다다음주까지 읽어가야 하는 책은 Antigone의 두권 분량이고 그렇기 때문에 4일을 투자해야 겨우 읽을 수 있는...

혹시나 하고 네이버, 유튜브에 찾아 봤지만 

책은 커녕 저자에 대한 정보도 너무 없다.

한국어로 번역본이 없는 듯.

결국 불어로 구글을 한번 봐야겠지만 불어좀 그만 읽고 싶음...ㅋㅋ


저자는 정말 유명하고 역사에 남을 인물인지라 프랑스 사람들한테는 친숙할텐데 (우리나라로 치면 허균...?)

이럴땐 내가 왜 유학을 와가지고...!!!!! 프랑스에서...!!! 그리스사람을...!!! 하고 있긴 하지만 .....ㅋㅋ










게다가 이 책들은 쉽게 구할 수도 없었다.

동네 서점에 갔더니 이 책은 주문해야 한다고 해서 또 다른 큰 책방에 갔더니 거기서도 주문을 하라고...

그래서 하고 다음날 받으러 갔더니

직원이 다른 책을 주문해놨었던 것....


아니, 정확히 말하자면 책이름과 저자는 같겠지만 번역인이 달랐다.

내가!!!!!!! Charle guittard 번역 이라고 강조했는데!!!!


결국 다시 환불하고 재 주문....


▲환불하는 중 ㅠㅠ 환불은 어렵지 않지만 많이 귀찮고 기다려야하고 힘들다..



저에겐 시간이 없다구요... 한시가 급하다구욧


Antigone 제외하고 총 세권의 책이 더 필요했던지라 한번에 다 사려고 했는데 몰리에르 책은 édition이 중요하지 않아서 바로 살 수 있었지만

Amphitryon 이랑 리차드2는 번역인이 정해져있어서 주문을 했어야 했다.

미리 가서 찾아본게 다행....


그리고 이 세 책과 더불어 무스타슈는 분석해서 제출까지 해야 한다....

네 작품중 최소 1작품 이상, 최대 4작품 분석, 제출이라서 하나만 해도 된다고는 하지만, TD에서 점수를 많이 따 놔야하는 상황이고, 한 작품을 기깔 나게 할거라면 온 정성을 쏟을 수 있겠으나, 난 나의 분석 퀄리티를 장담치 모태......



여하튼, 그래서 미리 읽고 분석 해놓으려 했던건데........

분하드아!!!!!











아, 지난주엔 CAF에 다녀왔다.


▲caf 가기 전 시간이 많이 남아서 먹은 쌀국 수!! 비도 오는 날이라서 맛있게 잘 먹었다.

정말 오랜만의 외식...




헝데부를 잡아놓고 갔던거긴 하지만 캬프에 사람이 그렇게 없는걸 처음 봄...!!

다음주 월요일에는 임시체류증을 발급 받으러 경시청에 갈 생각이당!

이건 헝데부 없이 가는거라 많이 기다려야 할 듯....

휴...

이런 행정처리만 없어도 프랑스 생활이 할 만 할텐데 말이야?



운동은 웬만하면 꾸준히 가려고 하고 있다.

운동을 하는게 시간낭비일까? 싶었지만 역시 막상 하니 너무 좋다.

정신도 맑은 느낌이고.

어젠, 딱히 늦은 건 아니었지만, 환승구역에서 환승하는 열차가 들어오고 있길래 30초 만에 그 환승 구역을 뛰어갔다!

평소 빠른걸음으로도 3분정도는 걸리는데 뛰어 갔더니 열차보다 내가 먼저 도착했음 ㅋㅋㅋ


그런데도 숨만 조금 차오르고 힘든것도 못 느꼈다.

운동 다시 시작한지 2주도 채 안됐지만, 체력이 정말 중요한 걸 느낀다.

수업시간에 집중력도 좀 오르는 것 같고..


금방 지치지 말고 꾸준히 하고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내소식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교 2주차  (0) 2017.09.24
학교생활_개강  (0) 2017.09.13
카테고리는 어딜까 내 소식은 ㅠㅠ  (1) 2014.12.08

D-DAY




개강을 했다.

작년 1학년을 보기좋게 유급하고(자랑) 다시 1학년을 하게 됐는데 통과한 과목이 그리 많지 않아서 수업 수가 작년이랑 올해랑 다를 게 없다 ㅋㅋ

심지어 시간표도 똑같은거 선택했다! 이 시간표로 말할 것 같으면, 월요일은 공강이고 금요일은 오전에 수업 하나밖에 없는...그런...금같은 시간표 ㅠㅠ

게다가 수업끼리 공강도 잘 없음 ㅋㅋㅋ

2학기가 되면 시간표를 직접 짜야하기 때문에 이런 호사는 겨울까지만 누릴 수 있지만 뭐 어땨용 2학기때도 잘 짜면 되지!


오늘 CM 첫 수업에 갔는데 교수님이 작년이랑 같은 분이셔서 너무 좋았다... 겨스님...ㅠㅠ

작년엔 강의실에 앉아서 뭘 받아는 적는데 뭐가뭔지 모르게 지나갔었고.... 누가 내 자존감을 깎은게 아니라 나 스스로 자존감 갉아 먹으며 시간을 보냈더랬다..

그런데 오늘은, 그래도 한번 해봤다고 제법 수업도 잘 따라갔고 중점도 파악하고 나름 안정적이었다.


▲한참 수업 날로 먹으려던 시절(작년) 물론 통과 못 함^^



점심 시간이 짧아서 밥도 못먹고 영화 분석 수업에 들어갔는데... 글쎄 그룹 발표가 있단다...

그룹도 놀라운데 발표라뇨 교수님.....

이번 학기 동안 총 열한번의 수업이 있는데 매 수업마다 두팀씩 발표를 한다고 했다. 티티

조별과제 까진 아니고 2인 1조라서 큰 정신적 피폐해짐은 피할 수 있을 것 같은데 (작년 5인1조 연기 수업은 정말 괴로웠음)

2인1조면 내 비중이 커지는거 아닌가? 하는 걱정이 앞섰다.

게다가 이 수업은 TD로, 최대한 말을 많이 하고 질문도 많이해야 하는 수업!

작년엔 손들고 말 할 사람만 말했는데 이번 교수님은 아예 판을 깔아 주셨다.


날짜와 발표 주제 별로 지원해서 빠르게 조를 짰는데, 나는 사실 이 발표를 어떻게 해야 할지 감도 안와서 최대한 늦게 할까 싶었다. 그러면 앞순서 발표 보고 좀 배울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마음에서.

차분히 순서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다섯번째 수업때 발 표 할 사람 지원 하는 순서에 내 옆에 앉은 여자애가 손을 번쩍! 들어서 나도 그냥 들었다ㅋㅋㅋ 그렇게 우린 한 조가 됨.

내가 하려던 날보단 좀 일렀는데, 옆자리 여자애가 손을 들때 스친 생각이, 너무 뒤에 하면 순서 다가올때까지 준비도 안하면서 괜히 피만 말릴 것 같기도 하고, 다섯번째 정도면 뭐 그렇게 빠른 날짜도 아니고, 뭣보다 옆자리 앉은 학우가 호감형! 

누가봐도 상냥한 스타일은 아니지만, 그냥 뭔가~ 그런 느낌? 전해져 오는 느낌?

게다가 그 날짜에 하는 주제랑 필름도 나쁘지 않고..... 전화번호 교환하고 빠빠 했다.


이제 생각해보니 단독으로 하는 것 보다 조별로 하는게 훨씬 나은 것 같다.

(어차피 발표만 하고 헤어질 4.2 ^^)




어쨌든 이번 학기는 작년이랑 비교도 안되게 열심히 해서 꼭 Passé를 이루리라.....




수업이 끝나고 한국 동포들과 잠시 이야기를 나눈 후 운동을 하러 가기 전에 GO SPORT에서 헬스장에서 쓸 운동화랑 프로틴 물통을 샀다.

원래 영수증은 받자 마자 버리는데 왠지 버리기 싫더라니... 사이즈를 잘못 집어왔다.

일단 오늘은 신고 갔던 낡은 운동화로 운동을 했고, 이번주 내로 다시 매장 가서 바꿔야지..


내가 가는 헬스장은 파리에 지점이 몇군데 더 있다. 이사 오기 전에 다니던 곳도 이곳!

그래서 지점은 바꿨어도 대충 시설이 눈에 익어서 좀 편하게 운동했다. (그래도 미어켓마냥 두리번 거렸음 ㅠㅠ 첫날엔 다 그런거죠?)

근데 이번에 바꾼 지점은 좋은 기구는 더 많은데 예전에 다니던 곳 보다 평수가 적어서 그런지 너무 몰려있고... 사람들도 더 많은 느낌.


아! 참!

고스포츠에서 운동화랑 물통 살때 샀떤 부스터바도 먹어봤는데 확실히 효과 있었음.....!!


▲운동 30분 전에 먹으면 되는 부스터 바. 

옴청 달다...




오랜 만에 운동 가는거라 몸이 너무 빨리 지칠 것 같고, 효과가 정말 있는지 궁금한 와중에 계산대 근처에 진열돼 있길래 집어왔는데 

웬걸..... 운동 했는데 안지친닼ㅋㅋㅋ 다리만 후들거릴 뿐.......


몸에 좋을 것 같진 않으니 너무 자주 먹진 말고 가끔 정말 너무 운동 하기 싫은날 먹어야지 ㅋㅋㅋㅋ

진짜 땀도 많이 나고, 다리 운동할때 자극도 제대로 오는데 횟수를 올려도 계속 할 수 있을 것 같단 생각이 들었다.ㅋㅋㅋㅋㅋ

참....인간은 정말 무서워... 이런것도 만들고....



운동 끝나고 나오면서 프로틴 먹었는데 아무래도 하루종일 제대로 된 끼니가 없었다 보니 배고파서 집에 와서 밥 먹었다 ^____^

살빼려고 운동 하는 거 아니니까 먹으면서 하는 걸로~


참고로 내가 먹는 프로틴은 마이프로틴 IMPACT WHEY PROTEIN.




아마존에서 샀다.

아무 맛도 안나는 맛2.5kg 짜리랑 내추럴딸기 1kg 사서 7:3정도로 섞어 먹는다!

왜냠 무맛이 당분도 낮고 좀 더 저렴함...^^ 게다가 이렇게 먹어도 딸기 향이 충분히 나서 우유랑 섞어먹으면 그냥 많이 안달고 맛있는 딸기 우유...

운동 끝나고 나서는 물이랑도 먹어봤는데 깔끔하게 맛있었다.

정말 이게 프로틴이 맞나 싶을 정도....






밥도 먹고, 일기도 썼고, 차도 한잔 먹었으니까 공부 하고 자야지....




상쾌한 출발을 기원하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내소식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교 2주차  (0) 2017.09.24
학교생활_개강  (0) 2017.09.13
카테고리는 어딜까 내 소식은 ㅠㅠ  (1) 2014.12.08

연어초밥 만들어 먹기





저는 연어초밥 덕후에요.

다른 초밥은 별루..

연어초밥만 조집니다....






이건  프랜차이즈 스시숍의 초밥이에요!

아마 롤 말고 초밥은 연어초밥이랑 참치회초밥 밖에 없을거에요 ㅎㅎ


스시숍 초밥은 참 맛있는데... 뭔가 밋밋해요

유럽 사람들 입맛에 맞게 개조해서 그런지

고추냉이도 빠져있고 (따로 조금 주긴 해요 ㅎㅎ)

뭔가 심심~한 느낌???


스시숍은 저렇게 8피스만 시켜도 1.5유로 정도 추가 하면

 배달 서비스가 돼는 장점이 있죠.

그치만... 뭔가 아쉬운양과... 너무 비싼 가격 ㅠㅠ




그래서.... 제가.... 직접

?

직접은 아니지만

반 직접 만들어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우선 모노프리 생선회, 초밥 코너에서

연어 사시미를 겟-또!




(좀 큰 모노프리를 가면 초밥코너가 따로 있어요. 모노프리 말고도 오샹같은 엄청 커다란 곳에는 코너가 따로 있습니다.)


연어 사시미 총 14점에 12.95유로 정도 했던 것 같아요!



밥 한공기에 단촛물을 만들어 넣고 휙휙 섞어서 초밥을 만들고요!


비닐장갑 끼면 달라붙고 난리 나니까 

손 깨끗하게 씻어서 손에 물좀 적시고 쪼그맣게 밥을 뭉쳤어요 

키키 밥 너무 귀엽...ㅋㅋ




(단촛물 비율은 식초3:설탕2:소금1인데 저는 만들어서 진짜 조금만 넣었어요 ㅎㅎ

처음 해보는거라 감이 안와서 티스푼으로 한스푼 넣고 간 봤는데 괜찮았어요.)



고추냉이 짜주고 그 위에 마트에서 사온 사시미 한점씩 올려줍니다.



아.. 너무 예쁘댜 ㅠㅠ


밥 한공기가 11개 정도 나왔는데 사시미가 세점 남아서 마지막에 호로록 했어요 



동봉돼있던 간장 종지에 부어놓고, 

곁들일 양파샐러드 (얇게 채 썬 양파 매운맛 뺀 후 마요네즈2:디종머스타드1 비율로 버무리기)

와 함께 뇸뇸~



너무 맛있었어요 ㅠㅠㅠ

무엇보다...

8조각에 15유로인 스시숍스시보다 맛있는데

저렴하기까지...!

물론 노동력이 필요하지만요 


담부터도 스시 먹고 싶으면 이렇게 하려구요!

항상 스시숍은 감질났는데

이제 넉넉히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어서 너무 좋아요 ㅠㅠ




ㅎㅎ

스시가 너무 먹고싶은 유학생 분들에게 추천합니다 

요 방법 어때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먹고 마심 > 요리천재의요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리 유학생이 연어초밥 먹는 방법  (2) 2017.09.09
  1. 밤익는냄새 2017.09.13 06:18 신고

    두툼한 연어 살좀 봐... 정말 윤기 좔좔 ㅠㅠ 너무 아름답네요. 초밥 정말 잘 하시는데요? ㅎㅎ

    • 그래요 pseoi 2017.09.13 06:21 신고

      헤헤 아니에요 그냥 혼자 먹는거라 조물조물 ㅋㅋㅋㅋ 혼자 먹는다면 먹을 만 해요!ㅋㅋㅋ 쑥쓰럽댱 ㅎㅎ

+ Recent posts